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레스터 시티전에서 1골1도움의 맹활약을 펼치고도 현지 언론들이 책정하는 최고 평점을 ‘싹쓸이’하지는 못했다.

환상적인 중거리포로 결승골을 터뜨리는 등 팀의 2골에 모두 직·간접적으로 관여하고도 손흥민 대신 델레 알리(1골)에 최고 평점을 준 매체들이 나왔기 때문이다.

앞서 손흥민은 9일 오전 4시45분(이하 한국시각) 영국 레스터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팀의 2-0 완승을 이끌었다.

0의 균형이 이어지던 전반 추가시간 측면에서 가운데로 파고들다 벼락같은 중거리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후반 13분에는 정확한 크로스로 알리의 다이빙 헤더까지 돕는 ‘원맨쇼’를 펼쳤다.

이후 그는 팀이 2-0으로 앞서던 후반 29분 해리 케인과 교체돼 경기를 마쳤고, 경기는 그대로 토트넘의 2골 차 완승으로 막을 내렸다.

  • ⓒAFPBBNews = News1
경기가 끝난 직후에는 현지 언론들의 평점이 잇따라 공개됐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손흥민에게 평점 8점을 주며 경기 최우수선수(Man of the Match)로도 선정했다. 알리도 손흥민과 같은 평점을 받았지만 최우수선수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데일리메일 역시 손흥민을 최우수선수로 선정하며 평점 8점을 줬다. 알리나 루카스 모우라가 7.5점을 받는 등 8점 이상의 평점을 받은 것은 손흥민이 유일했다.

그러나 손흥민에게 최고점을 주지 않거나 최우수선수로 선정하지 않은 매체들도 있었다.

BBC는 “알리와 손흥민이 치열한 경합을 펼쳤지만, 알리가 토트넘의 경기력에 더 많은 영향력을 행사했다”며 손흥민 대신 알리를 경기 최우수선수로 선정했다.

후스코어드닷컴 평점에서도 손흥민(8.54점) 대신 알리(8.7점)가 더 높은 평점을 받아 최우수선수로 이름을 올렸고, 익스프레스도 손흥민(8점) 대신 알리(9점)에게 더 높은 평점을 줬다.

한편 손흥민은 오는 12일 오전 5시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열리는 바르셀로나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최종전을 통해 3경기 연속골 사냥에 나선다.

▲토트넘-레스터 영국 주요 언론 평점

- 스카이스포츠 : 손흥민(8) 알리(8) 베르통언(8) / 최우수선수 : 손흥민
- 데일리메일 : 손흥민(8) 알리(7.5) 모우라(7.5) / 최우수선수 : 손흥민
- 후스코어드닷컴 : 알리(8.7) 손흥민(8.54) 데이비스(8.1) / 최우수선수 : 알리
- 익스프레스 : 알리(9) 손흥민(8) 모우라(7) / 최우수선수 비공개
- BBC : 평점 비공개 / 최우수선수 : 알리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9 08:20:5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