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광복절 슈퍼매치를 앞두고 FC서울은 이겼지만 수원 삼성은 패했다. 그리고 경남FC의 말컹은 또 득점하며 득점 선두 제리치(강원 17골)를 한 골차로 추격했다.

  • 프로축구연맹 제공
수원은 12일 울산 현대 원정에서 0-1로 패했다. 접전 이었지만 골 결정력이 부족했다. 울산은 황일수가 후반 35분 박용우의 도움을 받아 득점하며 승리를 따냈다. 수원은 13개의 슈팅에 9개의 유효슈팅을 했음에도 오승훈 골키퍼가 지킨 울산 골문을 열지 못했다.

반면 라이벌 서울은 상주 상무 원정에서 2-1로 승리했다. 후반 1분만에 오랜 부상을 털고 돌아온 송진형이 감격의 시즌 첫 골을 넣었다. 서울은 후반 4분에는 조영욱의 도움을 받은 신진호의 골로 사실상 승기를 잡았다.

상주는 후반 종료 5분을 남기고 심동운이 골을 넣었지만 따라잡긴 역부족이었다. 서울은 8개의 슈팅에 단 3개의 유효슈팅으로 2골을 만들었고 상주는 15개의 슈팅을 때렸지만 1골에 그친 것이 치명적이었다.

  • 프로축구연맹 제공
'시민구단의 돌풍'을 내달리고 있는 경남은 창원 홈경기에서 전남 드래곤즈를 상대로 무려 3-0 대승을 거뒀다. 전반 추가시간 1분에 파울링요가 데뷔골을 터뜨렸고 후반 17분에는 말컹이 박대한 골키퍼와의 공중 경쟁에서 승리한 헤딩골을 넣었다. 후반 36분에는 조재철까지 골을 넣으며 3-0 완승을 확정했다.

경남은 승점 42로 53인 1위 전북에 승점 9점차로 추격했고 수원은 승점 36을 유지했지만 4위 울산에게 지며 도리어 울산이 승점 35로 자신들의 턱밑까지 추격하는 것을 허용했다.

  • 프로축구연맹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21:30:2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