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K리그1 수원 삼성이 여름이적시장 대거 보강에 성공했다. 수비형 미드필더 박종우,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국가대표 미드필더 엘리스 사리치, 윙어 한의권을 영입했다.

수원은 10일 박종우-사리치-한의권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 박종우. 수원 삼성 제공
박종우는 2010년 부산 아이파크를 통해 K리그 무대에 데뷔해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대표팀이 동메달을 따는 데 힘을 보탰다. 박종우는 당시 일본과 3~4위전에서 승리하고 나서 '독도는 우리 땅'이라고 적힌 종이를 들고 세리머니를 펼치기도 했다.

2014년 K리그를 떠난 박종우는 중국과 아랍에미리트 등에서 활약하다 5년 만에 K리그로 복귀했다.

사리치는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의 FC사라예보에서 활약한 미드필더로 지난해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가 치른 A매치 6경기에 모두 출전했다. 지난 6월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신태용호와 평가전 때도 출전했었다.

이밖에도 윙어 한의권은 대전 시티즌 소속으로 2017년 아산 무궁화에 입대해 이번 시즌 K리그2에서 7골을 기록하며 득점 2위에 올라있다.

  • 한의권. 수원 삼성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0 14:52:3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