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일단 유보다. 더 이상 안하는 것도, 그렇다고 하는 것도 아니다. 제대로 평가를 내리고 새로운 감독 후보군과 동일선상에서 한명의 후보가 된다고 한다. 과연 신태용 감독은 계속 국가대표 감독직을 유지할 수 있을까.

대한축구협회의 국가대표감독선임소위원회는 5일 오후 2시부터 회의를 열고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 유임 여부와 향후 감독 선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회의가 종료된 후 김판곤 국가대표감독 선임위원장은 "위원들의 건의는 신태용 현직 감독을 후보로 생각하고 포트폴리오에 있는 후보들과 경쟁해서 선임하는걸로 결론 내렸다"고 말했다.

  • 신태용(왼쪽)과 김판곤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장. ⓒ스포츠코리아
신태용 감독은 일단 7월 31일 계약 만료다. 9월 A매치가 있기 전까지 실질적으로 대표팀 감독의 할 일은 없기에 새감독이 부임한다면 8월안에 될 것으로 보인다. 신 감독은 일단 후보군 중 한 사람으로 확실히 들어가 평가받는다. 새 감독 후보군은 인터뷰를 하지만 신 감독은 10개월간 보여준 모습으로 평가받는다. 신 감독도 동의했다고 한다. 유임됐다고도, 계약 해지로 대표팀을 떠났다고 볼 수도 없다.

신감독에 대한 재신임이 아닌지 재차 묻는 질문에 "선을 긋지 말았으면 한다"면서도 월드컵이 성공인지 실패인지 묻자 “16강 진출을 하지 못했기에 성공은 아니다”라면서도 “완전히 실패한 것도 아니다”라며 신 감독이 성공과 실패 그 어떤 평가를 내리기는 애매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 대한축구협회 제공
하지만 분위기는 신 감독에게 유리하지 않다. 일단 김판곤 위원장이 약 10명 내외라고 밝힌 국내외 유명 감독들 중 한국 축구의 새로운 철학(능동적인 축구, 전방 압박 축구, 전진을 위한 볼 소유와 침투)에 맞는 감독과도 인터뷰할 것이라고 밝혔기에 만약 유명하고 유능한 감독이 관심을 보인다면 바뀔 가능성이 높다.

일단 신태용 감독에 대한 명확한 평가가 이루어지고 이 평가에 따라 새로운 감독 후보군의 인터뷰 결과 더 나은 사람이 없다면 신태용으로, 아니라면 신태용 감독이 아닌 누군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05 19:11:4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