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상트페테르부르크(러시아)=이재호 기자] 아침부터 TV를 트니 한국과 독일의 경기가 재방송되고 있었다. 귀국을 위해 공항 환승을 하는 낮에도 한국과 독일의 경기가 또 중계되고 있었다. 러시아 내에서도 세계 1위 독일을 잡은 한국의 경기를 틀고, 또 틀었고 러시아 언론도 “센세이션”이라는 단어를 쓰며 놀라움을 표했다.

한국 월드컵 대표팀은 27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11시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3차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김영권과 손흥민의 골로 2-0 투혼의 승리를 기록하며 월드컵 1승2패 조 3위로 마감했다.

  • 한국과 독일의 경기를 계속 재방송하는 러시아 TV
스웨덴에 0-1, 멕시코에 1-2로 패했던 한국은 세계 1위이자 전 챔피언 독일을 상대로 패배가 예상됐음에도 끝까지 버텨내는 수비축구로 독일의 16강행을 무산시켰다. F조에서는 최종전에서 스웨덴이 3-0으로 멕시코를 이기며 스웨덴이 1위, 멕시코가 2위로 16강에 올랐다.

한국은 버티고 버텼고 독일은 다득점이 필요하자 공격수 3명을 투입하며 수비를 거의 포기하다시피 했다. 결국 후반 추가시간 코너킥 상황에서 김영권이 골을 넣었고 VAR판독으로 골이 인정됐다. 후반 추가시간 6분에는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가 골문을 비우고 중앙선 이상 올라왔을 때 주세종이 길게 골대 앞으로 찼고 손흥민이 달려가 끝내기 골을 넣으며 한국이 기적같은 승리를 했다.

전세계가 놀란 결과였다. 누구도 한국의 승리를 예상치 않았다. 한국에서도 그랬다. 하지만 해냈고 한국은 기적의 팀으로 아름답게 월드컵에서 퇴장했다. 러시아 현지 역시 매우 놀랐다. 아침부터 한국과 독일의 경기는 재방송됐고 낮에도 이 경기는 또 중계됐다. 워낙 놀라운 경기이기에 러시아 자국 경기가 아님에도 재방, 삼방이 되고 있었다.

  • 러시아 스포츠 익스프레스 1면
러시아 언론 스포츠 익스프레스는 “빈 골대에 손흥민이 차 넣으면서 전 세계 챔피언이 무너졌다”는 문구로 신문 1면에 한국의 독일 격파 소식을 알렸다.

풋볼리뷰는 “베스트팀이었던 독일이 타이틀을 지킬 줄 알았지만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토너먼트에서 떨어졌다”면서 “센세이셔널한 일”이라고 보도했다.

이외에도 코메르상 등 러시아 언론은 1면 혹은 스포츠 지면 탑에 한국의 러시아 격파 사진을 게재하며 놀라움을 표했다.

러시아 현지인들도 기자를 만날 때마다 한국인임을 물은 후 “정말 대단했다. 큰 일을 했다”며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전 러시아, 아니 세계가 한국의 독일 격파 소식에 놀랐다.

  • 한국의 독일 격파 소식을 전하는 러시아 신문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9 05:30:2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