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우루과이가 조 1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우루과이는 25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사마라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A조 3차전에서 러시아를 3-0으로 완파했다.

조별리그 3경기를 모두 승리한 우루과이는 승점 9점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16강 상대는 B조 2위(미정)다.

반면 첫 패배를 당한 러시아는 조 2위로 16강 무대를 밟게 됐다. B조 1위(미정)와 8강 진출을 놓고 다툰다.

출발이 좋았다. 전반 10분 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루이스 수아레스(바르셀로나)의 날카로운 프리킥이 러시아의 골문 구석을 갈랐다.

이어 우루과이는 전반 23분 상대 자책골까지 더해 점수차를 벌렸다. 디에고 락살트(제노아)의 슈팅이 데니스 체리셰프(비야레알)의 발에 맞고 굴절돼 자책골로 연결됐다.

승기를 잡은 우루과이는 수적 우위까지 점했다. 전반 36분 이고르 스몰니코프(제니트)가 두 번째 경고를 받고 퇴장당했다.

이미 승기를 잡은 우루과이는 무리할 필요가 없었다. 후반들어 안정적으로 경기를 치르면서 상대의 뒷공간을 파고들었다.

수적 열세에 몰린 러시아도 홈팬들 앞에서 영패를 면하기 위해 애썼다. 다만 우루과이의 단단한 수비는 끝내 열리지 않았다.

우루과이는 오히려 후반 추가시간 에딘손 카바니(파리생제르망)가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결국 경기는 우루과이의 3-0 승리로 막을 내렸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6 00:52:1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