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24일(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피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독일과 스웨덴의 맞대결은 비단 두 팀에게만 중요한 일전이 아니었다.

러시아 월드컵에서 같은 F조에 속한 한국과 멕시코에게도 두 팀의 결과는 매우 중요했다.

한국에게는 조별리그 탈락 또는 16강 가능성의 유지가, 멕시코에게는 16강 진출의 조기 확정이 각각 걸려 있었기 때문이었다.

앞서 스웨덴과 멕시코에 2연패를 당한 한국에게는 ‘독일의 스웨덴전 승리’만이 유일한 희망의 시나리오였다.

만약 독일이 스웨덴과 비기거나 스웨덴에 질 경우, 한국의 조별리그 탈락은 조기에 확정되는 상황이었다.

  •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중간순위
반대로 2연승을 달린 멕시코에게는 스웨덴이 독일에 지지 않는 것이 필요했다. 이 경우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16강 진출을 확정할 수 있었다.

경기 막판까지만 해도 웃는 쪽은 스웨덴, 그리고 멕시코였다.

전반 32분 올라 토이보넨의 선제골로 먼저 앞서 간 스웨덴은 후반 3분 마르코 로이스에게 동점골을 내준 뒤 1-1로 팽팽히 맞서 있었다.

5분의 추가시간마저 거의 흐른 시점. 이대로 경기가 끝나면 스웨덴은 승점 4점으로 2위, 멕시코는 16강 진출을 나란히 확정할 수 있었다.

반대로 한국은 16강 진출의 희망이 완전히 사라지고, 독일 역시 최종전인 한국전에서 대승을 거둬도 탈락할 수도 있는 상황으로 몰릴 수 있었다.

경기 종료 직전(90+5분)에 터진 토니 크로스(레알 마드리드)의 한 방은 그래서 더 극적이었다.

페널티 박스 왼쪽 측면에서 찬 크로스의 오른발 프리킥은 절묘하게 휘어 스웨덴의 골망을 세차게 흔들었다. 독일이 2-1로 역전승을 거두는 ‘결승골’이었다.

F조에 속한 팀들의 희비도 극명하게 엇갈렸다.

우선 한국은 실낱같은 16강 희망을 최종전까지 이어갈 수 있게 됐다. 마지막 경기에서 독일을 이기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꺾을 경우 멕시코를 제외한 세 팀이 승점 3점 동률을 이루게 되기 때문. 이 경우 득실차와 다득점 등을 통해 16강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벼랑 끝에 몰렸던 독일도 가까스로 살아났다. 만약 이날 스웨덴과 비겼더라면, 독일은 한국을 꺾더라도 멕시코와 스웨덴이 비기면 16강에 오를 수 없는 상황에 몰릴 수도 있었다.

반면 멕시코와 스웨덴은 울상을 짓게 됐다. 조기 16강 진출에 실패한 멕시코는 스웨덴과의 최종전에서 지지 않는 경기를 치러야 하는 상황이 됐다.

반대로 다 잡은 승리를 놓친 스웨덴은 독일이 한국을 꺾는다는 전제 하에, 멕시코를 꺾고 득실차까지도 관리해야 하는 어려운 상황으로 몰렸다.

한편 한국과 독일, 멕시코와 스웨덴의 조별리그 최종전은 오는 27일 오후 11시 동시에 킥오프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4 05:26:1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