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이재호 기자] 대한민국 대표팀의 주장 기성용이 경기 후 목발을 짚으며 경기장을 떠났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월드컵대표팀은 24일(이하 한국시각) 0시 러시아 로스토프나두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2차전 멕시코전에서 전후반 각각 한 골씩 내주면서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골에도 1-2 패배를 당했다.

한국은 전반 26분 멕시코 주장 안드레스 과드라도의 왼쪽 크로스때 장현수가 태클을 하다 공이 손에 맞아 페널티킥을 내줬다. 카를로스 벨라가 PK골을 넣으며 전반을 0-1로 뒤지채 마친 한국은 후반 21분에는 역습 상황에서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치차리토)가 조현우와 맞선 상황에서 수비를 젖히고 추가골을 넣으며 0-2로 뒤졌다. 그나마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왼발 슈팅골이 터지며 한국은 체면치레만 했다.

이날 경기 막판 기성용은 태클 도중 부상을 당했다. 왼쪽 종아리 타박이었고 기성용은 마지막 시간을 거의 뛰지 못할 정도로 힘겨워했다. 이미 교체카드도 다썼기에 경기장에 남을 수박에 없었다.

경기 후 믹스트존을 빠져나가는 손에는 목발이 있었다. 손흥민은 목발을 짚으며 경기장을 떠났다. 인터뷰는 힘들겠다고 양해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일단 자고 일어나서 병원을 가봐야안다. 일단 타박상인데 골절인지 어떤지 밤에는 검사가 불가하고 비행기를 타고 다시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에 돌아가야하기도 한다"면서 상태를 전했다.

신태용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기성용의 출전 가능성에 대해 회의적인 답변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4 03:30:22   수정시간 : 2018/06/24 03:46:5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