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뒷공간을 뻥뻥 내줬다. 전반전 한국의 흔들리는 수비는 좌불안석이었다. 이날 경기의 결승골이 된 보스니아의 두 번째 골이 오프사이드냐 아니냐를 따지기 이전에 불안한 한국의 3백부터 짚어야할 경기였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월드컵대표팀은 1일 오후 8시 전라북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와의 월드컵 출국 전 최종 평가전 겸 출정식에서 이재성의 골에도 에딘 비슈차에게 해트트릭을 허용하며 1-3으로 패하고 말았다.

한국은 전반 28분 왼쪽 크로스 후 수비가 놓친 공을 뒤에서 비슈차가 잡아 선제골을 넣자 전반 30분 곧바로 이재성이 황희찬의 원터치 패스를 이어받은 후 왼발 칩킥으로 동점골을 만들었다. 하지만 전반 종료 직전 비슈차에게 수비 뒷공간이 뚫린 후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에서 실점하며 1-2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35분에는 비슈차가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에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해트트릭을 완성하며 한국은 1-3 완패했다.

이날 신태용 감독은 오반석-기성용-윤영선이 중심이 된 3백을 들고 나왔다. 이미 경기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3백을 예고했고 온두라스전에서 제대로 기회를 받지 못했던 오반석과 윤영선이 나섰고 기성용이 내려앉아 볼배급과 수비를 함께 했다.

의도는 이해했다. 하지만 윤영선, 오반석의 장신 수비수들은 느린 스피드와 이로 인해 쉽게 내주는 뒷공간으로 인해 수많은 위기를 양산했다. 만약 보스니아가 조금만 더 결정력이 좋았다면, 에딘 제코가 조금 더 날카로웠다면 전반전 2실점이 아닌 더 많은 실점도 가능했을 정도였다.

선제 실점의 경우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영향으로 인한 실점이었고, 결승골이 된 두 번째 실점의 경우에는 완벽하게 뒷공간이 뚫려 내준 점수였다. 물론 이 실점의 경우 오프사이드가 의심되기도 했지만 오프사이드를 의심하기 이전에 한국 수비가 너무나도 쉽게 뒷공간을 내준 것이 문제였다.

보스니아에게 내준 세번째 실점마저도 뒷공간이 쉽게 뚫렸고 너무 쉽게 크로스를 허용하며 나온 실수의 연속이었다.

보스니아는 물론 강팀이다. 하지만 월드컵에도 출전하지 못할 정도며 월드컵에서 만날 스웨덴, 멕시코, 독일이 보스니아보다 당연히 더 뛰어난 화력을 갖췄다. 이런 공격에도 뚫린 3백은 현재 쓸때마다 실점이 많아 대표팀이 완성하고 싶지만 완성하지 못한 골칫거리가 되어가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01 21:53:3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