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이강인(17·발렌시아)의 왼발이 토고 21세 이하(U-21) 대표팀의 골망을 세차게 갈랐다.

이강인은 30일 자정(이하 한국시각) 프랑스 살롱 드 프로방스에서 열리고 있는 토고 U-21 대표팀과의 2018 프랑스 툴롱컵 조별리그 B조 2차전에 선발 출전해 선제골을 터뜨렸다.

4-2-3-1 전형의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선 이강인의 한 방은 전반 4분 만에 터졌다.

아크 정면에서 공을 잡은 그는 수비수 2명 사이에서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했다. 슈팅은 절묘하게 휘어 골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19세 이하(U-19) 청소년대표팀에 두 살 월반해 발탁된 이강인은 자신보다 4살 더 많은 토고 대표팀을 상대로도 자신의 재능을 한껏 뽐냈다.

이강인의 선제골로 한국은 전반 15분 현재 토고에 1-0으로 앞서 있다.

한편 한국과 토고의 국내중계는 오전 0시30분부터 TV조선을 통해 딜레이 중계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31 00:20:57   수정시간 : 2018/05/31 01:56:3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