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뜨겁고 안타까움의 눈물이었다. 제대로 역량을 보여주기도 힘든 시간에 부상으로 선수 커리어 최고의 순간을 멈춰야했던 모하메드 살라와 다니 카르바할이 흘린 눈물은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이 얼마나 명예로운 순간인지를 보여주는 방증이기도 하다.

레알 마드리드는 27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3시 45분 우크라이나 키에프 NSC 올림피스키에서 열린 2017~2018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리버풀에 3-1 승리를 거두며 현대축구에서 불가능으로 여겨졌던 챔피언스리그 3연패에 성공했다.

전반 31분만에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 전반 37분에는 레알 마드리드의 다니 카르바할이 부상으로 이탈한 경기에서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6분 로리스 카리우스 리버풀 골키퍼가 수비진에 던진 공이 황당하게도 카림 벤제마가 뻗은 다리에 걸리면서 행운의 선제골을 얻었다. 리버풀은 후반 10분 코너킥 상황에서 데얀 로브렌의 헤딩을 사디오 마네가 방향만 바꾼 슈팅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후반 19분, 교체투입된지 3분만에 가레스 베일이 마르셀루의 왼쪽 크로스에 거짓말 같은 오버헤드킥 골을 넣으며 레알 마드리드가 승기를 잡았다. 후반 38분에는 베일의 중거리슈팅을 카리우스 골키퍼가 또 골문 안으로 펀칭을 해버리면서 레알 마드리드는 3-1 승리를 거뒀다.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은 선수로서 설 수 있는 최고의 무대임이 틀림없다. 매년 열리지만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정도에 갈 클럽에 속해있는 선수는 전세계 축구 선수 중 매우 한정돼있다. 특히 모두의 예상의 깨고 올라온 팀의 경우 어쩌면 평생 다시 서기 힘든 무대이기에 더욱 간절하다. 축구선수에게 그야말로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은 ‘꿈의 무대’다.

그러다보니 이 간절한 무대에 뛴다는 것 자체가 선수 커리어 최고의 순간이다. 하지만 그 최고의 순간에서 자신이 가진 역량을 제대로 보여주지도 못한채 불의의 부상으로 경기장을 빠져나와야한다면 그 슬픔과 안타까움은 가히 헤아리기 힘든 수준일 것이다.

바로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와 레알 마드리드의 다니 카르바할이 그랬다. 전반 31분만에 경기장을 빠져나간 살라는 전반 24분 세르히오 라모스와 몸싸움 충돌 후 왼쪽 어깨가 먼저 땅에 떨어지며 어깨부상을 당했다. 약 7분간 어떻게든 뛰어보려고 했던 살라지만 끝내 더 뛰기 힘듦을 스스로 깨달았고 교체될 수밖에 없었다.

살라는 경기장을 빠져나가며 자신 인생 최고의 시즌(51경기 44골)을 보내던 중 맞이한 최고의 경기가 될 수 있던 상황에서 30분만에 경기장을 나오는 것에 대한 안타까움의 눈물이 쏟아졌다. 본인만 느낄 수 있는, 지독히도 안타까운 눈물이었다.

약 6분 후에는 레알 마드리드에게도 같은 상황이 벌어졌다. 오른쪽 풀백 다니 카르바할이 발목 부상으로 경기장을 빠져나갈 수밖에 없게 된 것. 카르바할은 부상을 당하자마자 더 이상 뛰지 못할 것을 직감했는지 경기장에 누운 상태에서 펑펑 울었다. 온몸이 흔들릴 정도로 울었고 경기장을 빠져나가면서도 계속 손으로 눈물을 닦을 수밖에 없었다.

경기의 결과, 내용을 떠나 축구선수로서 설 수 있는 꿈의 무대에서 의지와 상관없이 부상으로 더 이상 뛰지 못할 때 나온 뜨거운 눈물은 보는 팬들로서도 참으로 가슴 아픈 상황이 아닐 수 없었다.

-스한 스틸컷 : 스틸 컷(Still cut)은 영상을 정지된 화면으로 보여주는 것을 뜻합니다. 매 경기 중요한 승부처의 한 장면을 있는 그대로 자세히 묘사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27 05:37:4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