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간단하지만 확실하다. 오른쪽 풀백 이용의 오른쪽 크로스에 이은 김신욱의 헤딩떨구기야말로 전북 현대는 물론 월드컵 대표팀 역시 쉽게 적용 가능한 확실한 공격 옵션이 될 것으로 보인다. 과연 이 장면을 월드컵에서도 볼 수 있을까.

전북 현대는 15일 오후 7시 전라북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부리람 유나이티드(태국)와의 홈경기에서 로페즈와 이재성의 골로 2-0으로 승리했다. 이 승리로 전북은 종합스코어 4-3으로 역전하며 아시아 무대 8강에 올랐다.

첫 골이야말로 김신욱이라는 장신 스트라이커를 활용하는 가장 기본적이지만 확실한 옵션의 공격의 방점이었다. 오른쪽 풀백 이용은 특유의 얼리크로스로 문전에 있는 김신욱에게 빠르고 날카롭게 띄워줬고 김신욱은 수비와의 몸싸움을 압도적 피지컬로 이기며 옆에서 대기하던 로페즈에게 떨궜다. 로페즈는 지체없이 곧바로 논스톱 하프 발리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날 경기의 결승골이자 전북의 8강행을 확정지은 득점이었다.

이 장면이야말로 김신욱이라는 장신 스트라이커를 가장 잘 활용할 수 있는 대표적 상황. 김신욱 스스로 이용, 김진수와 같은 풀백들에게 EPL 케빈 데브라이너 등의 영상을 보여주며 '이렇게 나에게 크로스를 올려달라'고 주문했다는 일화가 있을 정도로 김신욱이 좋아하는 장면이다. 날카롭고 빠르면서도 적당한 높이의 얼리크로스는 김신욱이 곧바로 헤딩 슈팅으로 이어가도 되지만 옆에 동료에게 떨궈줄 수 있는 옵션이기도 하다.

실제로 이 골 장면외에도 전반 12분 김신욱은 이용이 낮고 빠른 얼리 크로스를 올리자 옆에 있던 이재성에게 발로 정확하게 떨궈주며 완벽한 기회를 제공하기도 했다. 김신욱은 매우 이타적인 공격수로 단숨에 중앙 미드필더를 거치지 않고 자신의 머리를 통해 직접적인 골기회를 제공하는데 최적화된 선수.

월드컵 대표팀 역시 이 장면을 좋은 공격루트로 쓸 수도 있다. 이용의 날카로운 크로스 능력과 김신욱의 높이를 활용한 동료 선수에게 떨궈주는 공격 루트는 간단하지만 확실한 한국대표팀의 월드컵 공격 옵션이 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5 20:59:5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