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아시아 정상을 향한 전북현대의 발걸음에 제동이 걸렸다. 도마 위에 올랐던 수비가 또 다시 무너져 내렸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전북은 14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각) 중국 텐진 올림픽 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텐진 취안젠(중국)과의 2018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E조 4차전에서 2-4로 완패했다.

출발부터 흔들렸다. 전반 3분 만에 수비수의 실수로 결정적인 위기를 맞이하더니 결국 10분도 채 안 돼 선제 실점을 내줬다. 그나마 2-2까지는 쫓아갔지만 후반 막판 내리 2골을 내준 채 패배의 쓴 맛을 봤다.

조별리그 3연승 뒤 처음 당한 패배이긴 하나, 연속성이라는 측면에서는 단순한 1패 이상의 의미가 있었다. 지난 인천유나이티드전 패배에 이은 공식전 2연패일 뿐만 아니라 3경기 연속 3실점 이상을 내줄 만큼 극심한 수비불안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

실제로 전북은 지난 텐진과의 홈경기 3실점(6-3승)을 시작으로 인천전 3실점(2-3패), 그리고 이날 텐진전 4실점 등 3경기에서 10골이나 내줬다. 끈질기게 상대를 따라잡고 있는 특유의 ‘닥공(닥치고공격)’마저 힘에 부칠 정도.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처럼 거듭되는 수비불안은 올 시즌 전북의 가장 큰 목표, 즉 아시아 정상 등극 여부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더욱 중요할 수밖에 없다.

장기레이스인 K리그에서야 선수구성 등에서 ‘1강’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한들, 텐진전이 말해주듯 만만치 않은 화력을 갖춘 팀과의 맞대결, 특히 득실차가 매우 중요한 단기 대회에서는 수비불안이 ‘치명타’가 될 수밖에 없기 때문.

더 큰 문제는 뚜렷한 대안이 마땅치 않다는 점이다. 텐진전의 경우도 포백이 아닌 스리백(Back3)이라는 전술적인 변화를 감행하고도 해법을 찾지 못했다. 수비진이나 골키퍼 역시 김민재를 제외하면 확실한 카드가 없는 상황. 최강희 감독의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는 이유일진데, 그것이 곧 최 감독과 전북이 스스로 해결해야 할 몫이기도 하다.

상황을 반전시킬 해법을 찾지 못한다면, 아시아 정상을 향한 전북의 발걸음 역시 중요한 순간 제동이 걸릴 수밖에 없다. 2골씩 넣고도 연거푸 패배한 최근 2경기가 말해주듯, 수비가 뒷받침되지 못한 상황에서 그저 힘으로만 상대를 누를 수는 없는 법이다. K리그를 넘어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노리는 전북이 반드시 풀어야 할 과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5 05:00:1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