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왜 손흥민 대신 에릭 라멜라였을까. 마우로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설명했다.

토트넘 훗스퍼는 14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유벤투스와의 원정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손흥민은 후반 38분 교체투입돼 추가시간 포함 약 10분을 뛰었지만 공격포인트는 없었다.

토트넘은 전반 시작 2분만에 곤잘로 이과인에게 선제골을 허용했고 전반 9분에도 이과인에게 PK골을 헌납했다. 하지만 전반 35분 해리 케인이 만회골을 넣은데 이어 전반 추가시간 이과인이 해트트릭 기회 앞에서 PK를 놓친틈을 타 후반 26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낮고 빠른 프리킥 동점골을 넣으며 끝내 2-2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이날 토트넘은 손흥민 대신 라멜라를 내세웠지만 라멜라는 후반 43분까지 슈팅 하나 때리지 못하교 교체아웃됐다. 이에 현지에서도 손흥민을 기용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궁금해했고 경기 후 포체티노 감독은 “라멜라가 유벤투스 경기장에서 유벤투스를 상대해본 경험이 있다. 그 경험을 믿었고 도움을 줄거라 생각했다”고 했다.

이런 설명에도 의문은 풀리지 않았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수비수였던 리오 퍼디난드는 BT스포츠에서 “손흥민을 기용하지 않은 것은 실수”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09:34:3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