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FC바젤간의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경기에서 맨시티가 압도적 실력을 뽐내며 사실상 8강 진출의 8부능선을 넘었다.

맨시티는 14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4시 45분 스위스 바젤 상크트 야콥 파크에서 열린 2017~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바젤과의 원정경기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 ⓒAFPBBNews = News1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특유의 4-3-3 포메이션에 세르히오 아게로, 케빈 데 브라위너 등 베스트 멤버를 총출동시켰다.

전반 14분만에 왼쪽에서 데브라위너의 오른발 코너킥을 공격가담한 일카이 귄도간이 헤딩골을 넣으며 맨시티는 1-0으로 앞서갔다. 득점 4분만인 전반 18분에는 베르나르두 실바가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오른발 하프 발리슈팅으로 추가골을 만들었다.

전반 23분에는 아게로가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팀의 세번째 골을 넣으며 전반 25분이 되기도 전에 맨시티는 3-0으로 앞서갔고 전반전을 3-0으로 마쳤다.

후반전에도 화력은 멈출줄 몰랐다. 후반 8분 이번에는 아게로가의 도움으로 귄도간이 자신의 두번째 골이자 팀의 네번째 골을 넣은 것. 결국 경기는 맨시티의 4-0 대승으로 종료됐다.
  • ⓒAFPBBNews = News1
이로써 맨시티는 오는 3월 8일 맨시티의 홈구장에서 열리는 16강 2차전에서 5골차 이상의 패배만 기록하지 않으면 8강에 진출할 발판을 마련했다. 사실상 8강의 8부능선은 넘은 셈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06:35:0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