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한국이 시리아에 충격적인 무승부에 그쳤다. 졸전이었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14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8시 30분 중국 장쑤성 쿤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D조 2차전 시리아전에서 충격의 0-0 무승부에 그쳤다. 후반 45분 김문환의 경고 누적 퇴장까지 겹친 최악의 결과였다.

1차전에서 베트남에 2-1 힘겨운 역전승을 거둔 한국은 시리아전에서 무승부로 1승1무가 되며 3차전에서 베트남에 0-1 충격패를 당하며 1승1패가 된 벼랑 끝 호주와 맞붙는다.

최악의 전반전이었다. 약체로 여겨진 시리아를 상대로 한국은 볼 점유부터 슈팅, 패스 등 모든 면에서 명백히 부족한 경기를 보냈다. 시리아는 한국 선수들보다 더 간절해보였고 더 많이 뛰고 압박도 열심히 했다. 한국은 시리아의 거칠고 강한 수비에 어찌할 바를 몰라 했다.

그나마 전반 25분 윤승원의 프리킥이 문전에 올라왔을 때 상대 골키퍼의 실책으로 공을 놓치자 공격가담한 이상민이 슈팅했고 상대 수비 손에 맞는듯한 장면으로 페널티킥 논란이 있었던 것이 가장 위협적인 장면이었다. 이 장면을 빼곤 전반전 내내 한국은 시리아를 상대로 힘겨워했다.

결국 후반 시작과 동시에 김봉길 감독은 최전방의 김건희를 빼고 베트남전 결승골의 주인공 이근호를 투입했다. 선수단도 확실히 재정비를 했는지 의욕이 남다른 후반전 초반을 보냈다. 선수들은 달라졌고 더 많은 크로스와 돌파로 전반전 내내 보여줬던 기회 대부분을 후반 초반만에 보여주며 경기의 주도권을 가져왔다.

그럼에도 한국은 너무 많은 부정확한 크로스와 기회를 허비하는 모습으로 무득점에 그쳤다.

결과는 바뀌지 못했고 도리어 후반 45분 미드필더 김문환이 상대 수비에 반칙을 범하면서 경고 누적으로 퇴장까지 당하고 말았다. 한국은 약체로 예상됐던 시리아에게 마저 무승부에 그치며 D조 1승1무로 3차전 호주전을 맞이하게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4 22:21:4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