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SNS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수원 삼성의 김건희, FC서울의 조영욱, 윤승원이 선발로 베트남전에 이어 시리아전 승리를 노린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14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8시 30분 중국 장쑤성 쿤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D조 2차전 시리아전을 가진다.

1차전에서 베트남에 2-1 힘겨운 역전승을 거둔 한국의 김봉길 감독은 시리아전 베스트 11으로 4-2-3-1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최전방에 김건희가 서고 2선에 조영욱, 윤승원, 김문환이 배치된다. 중원에는 황기욱과 한승규가 호흡을 맞추고 포백은 국태정, 황현수, 이상민, 박재우가 담당한다. 골문은 강현무가 지킨다.

경기는 잠시 후인 오후 8시 30분 JTBC 폭스 스포츠를 통해 생중계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4 19:43:08   수정시간 : 2018/01/14 21:53:3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