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의 1골1도움 맹활약을 앞세워 에버튼을 대파했다.

토트넘은 14일 오전 2시 30분(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튼과의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 홈경기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손흥민이 결승골의 주인공이 됐다. 손흥민은 전반 26분 서지 오리에의 땅볼 크로스를 문전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팀 승리를 이끌었다. 자신의 시즌 11호골이자 EPL 8호골, 그리고 홈 5경기 연속골. 뿐만 아니라 후반 2분에는 케인의 추가골까지 도우면서 어시스트까지 더했다.

이날 토트넘은 해리 케인을 필두로 손흥민과 델레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2선에 포진하는 4-2-3-1 전형을 가동했다. 무사 뎀벨레와 에릭 다이어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고, 벤 데이비스와 얀 베르통언, 다빈손 산체스, 오리에가 수비라인을, 우고 요리스가 골문을 각각 지켰다.

토트넘이 경기 초반부터 주도권을 쥐었다. 전반 15분에는 에릭센의 날카로운 프리킥을 손흥민이 머리로 연결했지만 아쉽게 골문을 벗어났다. 에버튼도 1분 뒤 웨인 루니의 왼발 슈팅으로 응수했다.

  • ⓒAFPBBNews = News1
그리고 전반 26분 손흥민이 0의 균형을 깨트렸다. 오리에가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잡자 손흥민이 문전으로 쇄도했고, 이후 오리에의 땅볼 크로스를 정확한 슈팅으로 연결해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토트넘은 주도권을 놓치지 않았다. 그리고 후반 3분 추가골을 터뜨렸다. 이번에도 손흥민이 중심에 섰다. 왼쪽 측면에서 대기하던 손흥민은 절묘한 턴 동작으로 상대 수비수를 완전히 제친 뒤, 빠르게 역습으로 전개했다. 이후 문전으로 찬 슈팅을 케인이 방향을 바꾸면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의 기세는 멈출 줄 몰랐다. 손흥민의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는 등 거듭 공세를 펼치며 세 번째 골을 노렸다. 그리고 후반 14분 또 다른 결실을 맺었다.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다이어의 크로스를 케인이 마무리했다.

이후 토트넘은 후반 36분 에릭센까지 연속골 대열에 합류하면서 승부를 결정지었다. 이번에도 손흥민이 힘을 보탰다. 손흥민이 알리를 향해 정확한 패스를 건넸고, 이를 알리가 살짝 내준 공을 에릭센이 강력한 슈팅으로 연결했다.

이후에도 토트넘은 주도권을 잃지 않았다. 높은 볼 점유율을 유지하며 남은 시간을 잘 운영했다. 결국 주심의 종료 휘슬과 함께 경기는 토트넘의 4-0 대승으로 막을 내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4 04:19:23   수정시간 : 2018/01/14 04:23:5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