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뭔가 바뀐듯 하다. 한국을 이긴 카타르 감독이 사임 의사를 밝혔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14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4시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8차전 카타르와의 원정경기에서 2-3으로 패했다.

전반 25분 알 하이도스에게 약 25m 지점에서 오른발 프리킥 골을 내준 한국은 후반 6분에는 아크람 아피프에게 페널티박스 우중앙에서 오른발 슈팅 골까지 허용하며 추가골을 내줬다. 0-2로 뒤지던 한국은 후반 16분 이재성의 컷백 크로스를 이어받은 기성용의 골이 터진 후 후반 25분 황희찬의 골로 2-2 극적인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후반 24분 선제골을 내준 알 하이도스에게 또 다시 골을 내주며 한국은 2-3으로 패했다.

이날 경기 후 국내에서는 울리 슈틸리케 감독의 경질 여론이 들끓고 있다. 그런데 이 경기 후 한 감독이 정말 사임했다. 슈틸리케는 아니다. 놀랍게도 한국을 33년만에 이긴 카타르의 호르헤 포사티 감독이 사임을 밝힌 것이다.

카타르 축구협회 공식 SNS에는 "놀랍게도 포사티 감독이 사임의사를 밝혔다"며 "거취는 카타르 축구협회와의 미팅 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루과이 출신의 포사티 감독은 2016년부터 카타르 감독으로 부임했지만 A조에서 2승1무5패로 조 5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전1page2page3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4 09:24:24   수정시간 : 2017/06/14 09:24:5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