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전북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전북 현대의 왼쪽 수비수 김진수(25)가 한 가정의 가장이 된다.

김진수는 오는 6월 1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라움에서 김정아 씨와 1년 6개월 동안의 열애 끝에 백년가약을 맺는다.

올해 독일 분데스리가 호펜하임에서 전북으로 이적해 뛰어난 활약을 보이고 있는 김진수는 1년 여 만의 대표팀 재승선과 결혼 소식까지 이어져 겹경사를 맞고 있다.

김진수는 “가장 힘들었던 시간에 항상 곁에서 지켜주며 큰 힘이 되어 준 사람이다”며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운동에 더욱 전념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김진수는 결혼식을 올린 후 고향인 전주에 신혼살림을 꾸린다.

  • 전북 제공
  • 전북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1:12:09   수정시간 : 2017/03/21 11:13:5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