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첼시의 3백에 그대로 맞불을 놓은 토트넘 훗스퍼의 3백이었다. 놀라운 전술 대응과 델레 알리의 맹활약까지 겹쳐 첼시의 연승을 잡아낸 이 경기에서 손흥민이 설 수 있는 곳은 전술적으로 존재하지 않았다.

토트넘은 5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5시 영국 런던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린 2016~2017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0라운드 첼시와의 홈경기에서 델레 알리의 헤딩 2골로 2-0 승리했다. 손흥민은 후반 추가시간 투입돼 잠시 뛰며 경기를 마쳤다.

이로서 첼시는 이날 경기마저 이기면 EPL 최다연승 타이기록인 14연승을 할 수 있었지만 이 기록도전은 토트넘에 의해 물 건너가고 말았다.

  • 콩테(왼쪽)의 3백을 3백으로 잡은 포체티노. ⓒAFPBBNews = News1
이날 토트넘의 마우로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과감하게 3백 카드를 들고 나왔다. 첼시가 3-4-3 포메이션으로 윙어를 둔 공격형태였다면 토트넘은 3-6-1 포메이션으로 윙백에게 측면을 의존하고 중앙 집약으로 중원에 더욱 신경을 쓴 형태였다.

이는 정확히 첼시를 잡아내는데 주효했다. 측면에서 아무리 뚫어도 중앙을 뚫지 못하며 골이 나오지 못했고 토트넘은 중원에서 우위를 바탕으로 더 많은 패스와 점유, 세밀한 축구를 펼쳤고 결국 완전한 측면이 아닌 중앙에서 올린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두방의 크로스를 모두 알 리가 헤딩골로 넣으며 승부는 갈렸다.

이같은 전술은 첼시는 잡아냈지만 손흥민에게는 그리 좋지 못했다. 손흥민은 윙 혹은 최전방만 가능한 선수다. 하지만 3-6-1 포메이션에서 손흥민은 원톱밖에 뛸 수 없고 원톱은 팀의 핵심인 해리 케인이 버티고 있기에 들어갈 수가 없었다. 2선의 알리와 에릭센은 중앙 지향적 선수들이기에 이 전술에 잘 녹아들었고 골을 합작해내기도 했다.

반면 손흥민은 윙없는 전술에서는 쓰일 곳이 없었고 일단 교체 명단에는 들어갔다. 하지만 토트넘이 후반 초반부터 2-0으로 앞서면서 손흥민이 들어갈 필요가 없어졌다. 굳이 잘 들어맞고 있는 3-6-1 포메이션에 변화를 줄 필요가 없었고 차라리 지친 중원의 선수들에게 휴식을 주는 것이 옳았다.

포체티노 감독은 많이 뛴 무사 뎀벨레와 알리를 바꾸는데 활약했고 교체로 들어간 윙크스와 무사 시소코는 중앙에서 같은 역할을 해줄 수 있었다. 손흥민은 반면 전술적으로 이 역할을 수행하기에는 부적합했다. 결국 손흥민은 후반 추가시간 케인과 교체로 들어오며 현 전술에서는 원톱밖에 노릴 수 없음이 드러나기도 했다.

분명 토트넘의 3-6-1은 첼시를 잡아내는데 최고였다. 팀의 승리였고 전술적 승리였다. 하지만 이 전술에서 손흥민이 할 수 있는 것은 없었다.

  • ⓒAFPBBNews = News1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05 06:52:1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