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레스터 시티전에서 아쉬운 활약에 그친 손흥민이 영국 통계사이트 평점에서 6.5점으로 팀내 뒤에서 2위에 그쳤다.

토트넘은 29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11시 영국 런던 화이트하트레인에서 열린 2016~2017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 레스터 시티와의 홈경기에서 1-1 무승부에 그쳤다. 전반 44분 빈센트 얀센이 리그 데뷔골인 PK골을 넣었지만 후반 3분 아메드 무사에게 동점골을 허용한 것이 뼈아팠고 골대를 두 번이나 맞춘 것도 아쉬웠다.

이날 손흥민은 그동안 논란이 됐던 최전방 공격수가 아닌 윙으로 복귀했다. 하지만 경기 초반 보여줬던 몇 번의 인상적인 발놀림과 드리블을 제외하곤 이날 경기 전체적으로 부진했던 손흥민이다. 뚜렷하게 존재감을 드러낸 장면은 없었고 아쉬운 팀 경기력에 동화되고 말았다.

풀타임을 뛰었지만 이날 경기 후 손흥민은 축구 통계사이트인 후스코어드 닷컴으로부터 평점 6.5를 받는데 그쳤다. 골키퍼 위고 요리스의 6.1보다는 높았지만 손흥민보다 더 낮은 평점을 받은 토트넘 선발 선수는 없었다. 베스트 11 중에 10위에 그친 6.5점의 평점은 이날 손흥민이 아쉬운 활약을 펼쳤음을 보여주는 수치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30 00:59:3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