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참 답답했다. 공격을 처음부터 끝까지 모두 시도했지만 득점은 나지 않았다. 물론 핑계댈만한건 많다.

‘동남아 특유의 기후, 떡잔디로 불릴 정도로 열악한 그라운드 상태, 손흥민의 이탈, 시리아의 노골적인 시간 끌기…’

그러나 이 모든 것을 차지하고 결국 골을 못 넣은건 우리였다. 한국은 분명 괜찮은 기회를 꽤 많이 만들어냈다. 하지만 그 많은 득점 기회를 모두 놓쳤고 결국 한국은 A조 최약체로 손꼽힌 시리아에 0-0 무승부라는 성적을 받아들여야했다.

  • 연합뉴스 제공
한국은 6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9시 말레이시아 세렘반 파로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2차전 시리아전에서 0-0 무승부에 그쳤다.

참 쉽지 않은 경기였다. 한국은 시작과 동시에 대표팀에 강조되는 볼점유를 통한 압도적 공격을 이어갔다. 기회도 많았다. 시리아의 거친 수비를 유도하며 많은 프리킥을 얻어냈고 그 중에는 페널티에어리어 바로 밖에서 얻어낸 프리킥들도 있었다. 하지만 차는 족족 수비벽에 맞거나 호흡이 맞지 않아 상대 수비에게 걸리고 말았다.

원톱으로 내세운 지동원의 존재감은 크지 않았고 전반전 오른쪽이 아닌 왼쪽에 선 이청용은 맞지 않은 옷을 입은 듯 삐걱댔다. 결국 후반 시작과 동시에 이청용은 오른쪽으로 돌아갔다.

한국은 문전에서 많은 기회를 만들어냈지만 정작 슈팅으로 이어가지는 못했다. 다 만들고 슈팅 때릴 선수가 없어 빗나가는 것을 지켜보는 한국 선수들의 모습은 이날 경기에서 가장 많이 나온 장면이었다.

물론 상황이 워낙 딱했다. 경기 6일전에서야 급하게 구해진 경기장소. 그리고 말레이시아 현지의 무더운 기후, ‘떡잔디’로 불릴 정도로 맨땅과 다름없는 경기장 환경, 손흥민이 중국전만 마치고 돌아간 상황, 거기에 시리아 골키퍼로 대표되는 너무나도 노골적인 시간끌기까지.

  • 연합뉴스 제공
이처럼 핑계 댈만한 것은 참 많았다. 하지만 결국 골을 못 넣은 것은 한국이다. 만약 한국이 골만 넣었다면 아프다고 징징대던 시리아 골키퍼는 선두를 먹은 손오공처럼 벌떡 일어났을 것이 틀림없다. 한국은 수없이 많은 기회를 놓쳤고 그 대가가 바로 침대축구였다.

결국 한국은 시리아에게 0-0 무승부를 거두고 말았다. 답답한 골 결정력과 공격전개는 결국 세 수 정도 아래인 시리아에게 약점을 드러내며 실망스러운 결과를 가져오는데 일조하고 말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9/06 22:58:5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