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봉진 인턴기자 multi@hankooki.com
[스포츠한국 화성=이재호 기자] 무려 5년 만에 다시 태극마크를 단 석현준(24·비토리아FC)이 오랜 만에 대표팀에 소집된 소감과 함께 라오스-레바논 전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울리 슈틸리케호는 31일 오후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라오스(9월 3일 홈)-레바논(9월 8일 원정)전을 앞두고 첫 훈련을 가졌다.

이날 훈련전 진행된 인터뷰에서 석현준은 2010년 9월 이란과의 A매치 이후 딱 5년 만에 대표팀에 소집된 것에 대해 “설레고 떨리지만 그저 잘하고 싶은 마음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원톱으로서 역할에 대해 부담감이 있지만 팀에서 하면 될 듯 하다. 처음 대표팀 소집 소식을 들었을 때 ‘내가 정말 거길 가나’하고 믿기지 않았다. 동료들이 많이 축하해줬다”고 말했다.

5년전의 대표팀과 현재는 많이 다르다. 석현준은 “대표팀 하이라이트 영상을 많이 보며 제가 해야 할 역할을 찾았다”면서도 같이 뛰고 싶었던 선수에 대해서는 “그저 저만 더 움직이고 집중하면 될듯하다”고 말했다.

‘골결정력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슈틸리케 감독이 소집한 것에 대해서 대표팀 내에서 자신의 역할은 “팀에 해보다 도움이 되고 싶다. 테스트에 대해 두려워하지 않는다. (페널티)박스 안에서는 저만의 세상이라고 생각하고 경기 하겠다”는 당찬 각오를 밝혔다.

한편 최근 화제가 됐던 ‘레알 마드리드 진출이 목표’라는 현지 인터뷰에 대해서는 “당시 현지 기자가 장난으로 물어보고 장난으로 대답한 것인데 화제가 돼 놀랐다”고 말하기도 했다.

아시아 2차예선 첫 경기 미얀마전을 2-0으로 이기며 상큼한 출발을 했던 A대표팀은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오는 3일 오후 8시 라오스와의 2차전을 가진 후 8일에는 레바논 원정을 가진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8/31 17:55:04   수정시간 : 2015/08/31 18:45:1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