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BS '8뉴스'
'빨간약'이라 불리는 포비돈 요오드가 코로나 억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28일 SBS '8뉴스' 보도에 따르면 '빨간약' 포비돈 요오드 액이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코네티컷 대학교 연구 결과에 의하면 코 안에 뿌리는 포비돈 요오드 스프레이가 빠른 시간 내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배양한 바이러스에 0.5% 농도의 포비돈 요오드 용액을 15초간 노출한 결과 70% 알코올을 뿌린 것보다 억제 효과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보건기구(WHO) 역시 코로나19로 의심돼 검사받는 환자가 포비돈 요오드 용액으로 입을 20초 동안 헹구면 바이러스의 양을 줄일 수 있다고 권고했다.

하지만 일반인이 일상생활에서 포비돈 요오드 용액을 사용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은 따로 없는 상태다.

'8뉴스'는 10% 포비돈 요오드 5cc에 물 95cc를 넣어 섞은 뒤 면봉을 적셔 코 안에 묻히거나, 입을 헹구면 된다고 밝혔다. 다만 얼마나 자주 사용해야 안전한지는 전문가마다 견해가 다르다며 연구결과를 기다려야 한다고 당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8 21:20:2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