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영상 캡처
권영진 대구시장이 긴급 생계자금 지급문제로 대구시의원과 마찰을 빚다가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6일 오후 2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예산안 처리를 위해 시의회 임시회에 참석했다.

1시간 30분가량 진행된 임시회가 마무리된 뒤 본회의장을 나가려다 시의원과 긴급생계지급을 두고 설전을 벌이던 권 시장은 갑자기 어지러움을 느낀 듯 오른손을 머리 근처로 살짝 들더니 휘청이며 왼쪽 벽 방향으로 쓰러졌다.

옆에서 이를 지켜보던 직원이 즉시 권 시장을 부축했고, 대구시청 공무원에게 업혀 2층 시장실로 이동한 권 시장은 119를 통해 경북대병원에 이송됐다.

권 시장은 지난 18일 대구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사흘 뒤인 21일부터 시장 집무실에 야전침대를 놓고 생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응급실에 입원한 권 시장은 의식을 되찾았으나 병원 측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등을 진행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6 18:14:2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