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의 독재 비판에 대해 "맞지 않다"고 말했다.

취임 2주년을 맞아 9일 밤 청와대 상춘재에서 진행된 KBS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야당의 '좌파 독재' 비판과 관련해 송현정 기자의 질문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촛불 민심에 의해 탄생한 정부를 색깔론과 함께 '좌파 독재'라고 규정하는 것에는 뭐라고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다"며 "그것을 독재라 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다수 의석이 독주하지 못하게 하고 야당이 물리적으로 저지하지 못하도록 한 게 패스트트랙이라는 해법"이라며 "패스트트랙 문제로 여야 정치권이 대치하는 것은 국민 입장에서는 참으로 답답한 국면이 아닐 수 없다"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극단적 표현을 쓰기는 했지만 그것도 하나의 정치적 행위라고 본다면 여야 간 정치적 대립은 늘 있었다"며 "다시 새로운 대화로 새로운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09 22:31:5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