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서울 강남구 도곡동 숙명여자고등학교 전경 사진=카카오 제공
서울 숙명여자고등학교 측이 교육청 감사결과에 대한 추가 입장을 발표했다.

서울 강남구 도곡동 소재 숙명여자고등학교 측은 5일 "학부모 및 학생들의 의혹을 최대한 빨리 해소할 수 있도록 관할 수서경찰서에 신속한 수사를 하여 줄 것을 촉구하였다"며 "학교는 객관적 사실규명을 위하여 강제수사를 포함하여 현재 진행되고 있는 수사절차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그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교육청 감사결과 징계 권고를 받은 전 교장, 교감 및 전 교무부장, 고사 담당교사에 대하여 징계절차에 착수하였다. 수사결과가 나오면 최종 징계처분을 할 예정"이라며 "신속한 수사를 통해 본 사안이 조속히 마무리되어 학생들의 대입 전형 준비에 지장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시험문제 유출 의혹 이후 일부 학생 및 학부모들이 '숙명여고 전수조사'를 주장하며 촛불집회를 벌이는 것과 관련해 "학생들, 특히 수능을 앞둔 고3 학생들의 학습에 지장이 있지 않을까 걱정스러운 면이 있다"며 이런 점을 고려하시어 본 사안과 관련 없는 학생들에 대한 배려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숙명여자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쌍둥이 자매의 성적이 급상승한 것을 두고 부정 의혹이 제기됐다. 이를 두고 쌍둥이 자매의 부친이 숙명여자고등학교 교무부장으로 드러나며 두 학생의 부정 의혹 논란이 가속화됐고 5일 경찰은 숙명여자고등학교를 압수수색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06 09:17:57   수정시간 : 2018/09/06 09:18:3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