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라돈침대에 대한 현안점검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피해 보상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17일 사회적 참서 특별조사위원회에 전문가 자격으로 참여한 연세대 조승연 교수(라돈안전센터장)는 "정부가 얼마나 보상을 해야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이날 실제 라돈 침대 사용자들은 "원자력안전위원회나 환경부는 ‘소관 기관이 다르다’며 전화를 돌린다”며 분개했고, 관련부서의 보고 질타하기도 했다.

한편, 한국소비자원에는 라돈침대에 대한 소비자들의 문의가 폭주하고 있다. 이날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현재까지 대진침대와 관련해 접수된 소비자 문의는 1502건으로 집계됐다.

또 이 가운데 집단분쟁조정 신청 참여 의사를 밝힌 건수는 72건으로 확인됐다. 집단분쟁조정 절차는 물품 등으로 인해 같거나 비슷한 유형의 피해를 본 소비자가 50명 이상인 경우 개시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09:11:0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