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세월호 3측 객실에서 수습된 유골이 단원고 허다윤 양의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연합뉴스
세월호 3측 객실 중앙부 우현에서 수습된 유골의 치아와 치열을 감정한 결과, 당사자는 단원고 허다윤 양으로 확인됐다.

19일 이 같은 소식을 전한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지난 16일 치아와 치열을 육안과 방사선(엑스레이) 검사를 통해 분석하고 미수습자의 치과진료기록부, 치과 방사선 사진 사본 등 자료와 비교 분석해 왔다.

이로써 현장수습본부가 수습한 뼈 등으로 신원을 공식적으로 확인한 미수습자는 고창석 교사에 이어 2명. 현재 같은 구역에서 수습된 뼈에 대한 분석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6:22:20   수정시간 : 2017/05/19 16:40:3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