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전 사정동에서 생긴 사건이 화제다. 사진=연합뉴스
대전 사정동에서 시신이 담긴 가방이 발견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21일 대전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쯤 중구 사정동 한 공터에서 한 주민이 "이상한 큰 가방이 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현장에 출동했고 가방 안에는 여성으로 보이는 시신이 있었고 얼굴에는 비닐봉지가 씌워져 있었으며, 부패가 진행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주민은 "새벽 2시께 모자를 쓴 한 남성이 캐리어를 끌고 가는 것을 봤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6:31:2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