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부모의 종교와 직업, 학생의 영어유치원 경력 기재란이 있는 서울의 한 사립초등학교 입학원서 [박경미 의원실 제공]
사립초등학교들이 입학원서를 받으면서 부모 직업과 해외 체류경험, 심지어 부모의 종교까지 불필요한 정보를 요구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3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박경미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전국 사립초등학교 75곳의 입학지원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 중 33%인 25곳이 입학지원서에 부모 직업을 기재하도록 하고 있다.

또 55곳은 출신 유치원을, 23곳은 영어 유치원 등 '출신 어학원'을 입학지원서에 기재하도록 했다.

부모의 종교를 묻는 곳도 13곳이나 됐다.

부산의 한 초등학교는 학생의 과거 외국 거주 경력을, 인천의 한 초등학교는 부모의 학력을 묻기도 했다.

박 의원은 "사립초등학교의 학생선발권은 학교장에게 있으며 대부분 선지원 후추첨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추첨제로 신입생을 선발하면서 굳이 부모의 직업과 종교, 학력, 아이의 출신 유치원까지 적어내라는 것은 '금수저 아이들'을 식별하겠다는 시대착오적 발상"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6월부터 초·중·고등학교에서 쓰는 학습환경조사서(옛 가정환경조사서)와 초등돌봄교실 입반 원서 등 학교에서 사용하는 서식에서 학부모의 신상 정보를 적는 난을 없애도록 권고하고 있다.

교육부는 앞서 2013년부터는 가정환경조사나 진로상담조사 등 각종 조사 양식에서 학부모의 재산이나 직업, 학력 등을 적는 난을 없애도록 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9/23 10:28:14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