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류 옵션, 추가요."

록밴드 씨엔블루가 한류의 존재를 되묻고 나섰다.

이들은 일본 활동의 근간이 되는 메이저 데뷔를 늦추는가 하면 방송 출연도 자제하고 있다. 때마침 재점화된 '한류'와 거리를 둔 행보라 눈길을 끌고 있다. 소녀시대 카라 포미닛 등 걸그룹의 열띤 활동은 차치하고 비스트 2PM 등 남성 그룹의 일본 데뷔가 임박한 시점이라 이들의 모습은 의외다.

에이벡스 유니버설뮤직 워너뮤직 소니뮤직 EMI 아뮤즈 등 대형 음반사들은 이들의 두둑한 배포에 헷갈리는 눈치다. '의도한 자신감'인가 '무모한 배짱'인가를 놓고 분석도 엇갈린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들의 답은 하나다. 바로 한류는 '옵션'이라는 것. 타 그룹에게 전부일 수 있는 목표가 이들에게 부가 항목이었다. 이들은 데뷔 전부터 일시적 한류 바람에 편승하기 보다 장기적 안목으로 제 길을 걷겠다는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이는 국내 타 그룹과 차별화된 요소를 가지고 있는 씨엔블루이기 때문에 가능한 사항이다. 먼저 이들의 주종목이 밴드 음악이라는 점. 밴드 음악은 국내 보다 일본의 저변이 두텁다. '본류'에 진입하면 '한류' 이상의 위상을 확보할 수 있다. 일본 신인 밴드들과 동일한 길을 걷는데 공을 들이는 것은 이 때문이다. 이들은 국내 데뷔 이전부터 일본에서 인디즈 활동을 펼치고 있다. 2장의 싱글로 심호흡을 거듭하고 있다. 방송 출연 대신 클럽 무대를 통해 일본 적응훈련 중이다. 국내에서 <외톨이야><러브(Love)> 등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급행' 페달을 밟은 것과 상반되는 '서행' 기조다.

씨엔블루의 선택은 틀리지 않았다. 2년 만에 인디즈 활동의 성과가 최근 발견되고 있다. 6월 발표한 싱글 <더 웨이(the way)>가 오리콘 인디즈 싱글 차트에서 7위에 오른데 이어 9월 발표한 두 번째 싱글 <아이 돈 노우 와이(I don't know why)>가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정규 차트에서도 일간 8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데뷔만 하지 않았을 뿐 메이저와 다름 없는 인기를 누리고 있다.

28일에는 도쿄 국제포럼 A홀에서 6,000석을 가득 채우며 팬미팅을 성황리에 열었다. "멤버 수(4명) 보다 적은 3명을 놓고 클럽 공연을 하던 때가 어제 일 같은데…"라는 것이 31일 한 음악 프로그램 대기실에서 만난 정용화의 소감이다. 이들은 3명에서 6,000명으로 관객이 불어날 때까지 공연 규모에 있어서는 여느 그룹 못지 않게 인색했다. '작더라도 꽉 메우겠다'는 그리고 '다시 오게 하겠다'는 이들의 다짐은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다. 외형상의 성장 보다 내실에 충실하려는 이들의 의지를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취지대로 클럽 공연은 매진을 거듭했다. 내년 메이저 데뷔와 함께 아레나 공연장에 설 수 있을 정도로 티켓파워를 구축했다. 날로 커져가는 멤버들의 성취감은 덤이었다. 멤버마다 작사와 작곡에 매달리며 일본 시장에서 밴드로 성공하는 첫 사례로 남겠다는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일본 주요 음반사들은 씨엔블루를 잡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옵션'으로 정용화가 출연한 드라마 <미남이시네요>가 일본에서 인기를 끌며 이들의 주가는 상종가를 달리고 있다. 민혁 종현 등의 드라마 출연도 예정돼 있어 이들의 '옵션' 가치도 동반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 여름 메이저 데뷔가 점쳐지고 있어 이들의 영입경쟁도 보다 치열해 질 것으로 보인다. 일본 '본류' 음악 시장을 정조준하며 '한류'를 '옵션'으로 취할 수 있는 매력적인 존재라는 점이 크게 어필하고 있다.

FNC뮤직의 한 관계자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일본 시장에 안착시키는 것이 목표다. 일시적인 한류 바람에 편승하지 않겠다는 것이 회사와 멤버들의 공통적인 의지다. 장기적인 안목을 가진 일본 파트너와 손잡고 메이저 시장 공략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스포츠한국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0/11/01 06:03:52   수정시간 : 2013/04/25 12:03:5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