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몸값 거침없이 쑥쑥↑ 손담비 '20억 미쳤어~'
신곡 '미쳤어' 인기로 CF이어 할리우드 계약

스포츠한국 김성한기자 wing@sportshankook.co.kr
가수 손담비가 2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톱스타의 반열에 올랐다.

손담비는 최근 두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미쳤어>의 인기로 광고계의 러브콜을 실감하고 있다. 여기에 할리우드 영화 <하이프 네이션> 출연이 확정돼 '프리미엄'까지 등에 업었다. 손담비의 몸값은 올해 신인 중 가장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20억원을 넘긴 손담비의 주요 수입원은 광고였다. 손담비는 10억 원의 매출을 광고 신규 계약과 재계약만으로 올리는 기염을 토했다. 손담비의 소속사 플레디스 측은 "최근 몸값이 최대 3배 가까이 높아졌다. 드라마와 영화 출연 섭외는 물론 광고 접촉이 부쩍 늘었다"고 전했다.

손담비는 현재 전자사전업체 에이트리, 유명 피자업체 도미노 피자, SK 텔링크 콜렉트 콜 등의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최근에는 화장품 베리솜과 6개월 단발로 억대의 계약금을 받아 업계를 놀라게 했다.

주류와 가전 등 다양한 업종에서 추가로 계약이 성사될 것으로 알려져 'CF 우량주'로 떠오르고 있다. 할리우드 진출 발표 이후에만 6억원을 광고 수입으로 벌어들였다는 것이 소속사측의 설명이다.

손담비는 본업인 가수로도 짭짤한 수익을 올렸다. <미쳤어>가 바람을 타면서 음원 수익이 6억원 이상의 매출을 장부에 찍었다. 여기에 행사 및 방송 출연료 등 기타 수익 4억여 원을 더하면 20억 원이 넘는 매출을 올 한해에 올렸다.

소속사 측은 "할리우드 진출에 대한 관심이 높다. 손담비의 잠재력을 높게 평가 받고 있다. 진출 전에 광고 계약이나 출연 계약을 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하다"고 말했다.

손담비는 미니 앨범 <미쳤어>에서 '의자춤' '자책춤'등을 유행시키고 있다. 영화 <하이프 네이션>에서 여주인공 에스더 역할을 맡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11/10 07:53:35   수정시간 : 2013/04/25 12:02:4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