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밀워키 벅스가 피닉스 선스를 NBA 파이널에서 종합전적 4-2로 꺾고 50년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밀워키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파이서브 포럼에서 열린 2020~2021 NBA 파이널(7전 4선승제) 6차전 피닉스와의 홈경기에서 105-98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밀워키의 마지막 우승은 1970~1971시즌으로 무려 50년만의 일이다.

언더독의 반란이이었다. 동부 콘퍼런스에서 3위(46승26패)로 플레이오프에 올라 마이애미 히트, 브루클린 네츠, 애틀랜타 호크스를 이기고 파이널에 진출했다. 피닉스는 서부 콘퍼런스 2위(51승21패)팀이었고 챔피언 결정전에서도 1,2차전을 연속해서 패하며 밀워키의 우승은 멀어지나 했다.

하지만 3차전부터 6차전까지 무려 4연승을 거두며 감격의 우승을 차지했다.

역시 밀워키하면 야니스 아데토쿤부가 해냈다. 6차전에서 무려 50득점 14리바운드의 괴력을 선보였고 파이널 MVP에 등극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1 13:48:04   수정시간 : 2021/07/21 17:02:1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