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PGA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아마추어 세계랭킹 1위 출신인 이원준(35)이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생애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이원준은 25일 제주시 타미우스 골프 앤 빌리지 우즈·레이크 코스(파72·6천982야드)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비즈플레이 전자신문오픈(총상금 5억원)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로 6언더파 66타를 쳐 최종합계 14언더파 202타로 우승상금 1억원을 거머쥐었다.

2위 김승혁(34)을 3타차로 넘어 투어 통산 2승을 차지한 이원준은 호주 교포로 아마추어 세계랭킹 1위까지 차지했지만 2006년 프로 전향 후 뚜력한 성적이 없었다. 2008년 미국 2부투어에서 활약했고 2014년부터는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에서도 뛰었다. 하지만 지난해 6월 KPGA 선수권대회에서 프로 전향 후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고 이번대회에서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괴력의 장타'로 유명했던 이원준은 "거리에 대한 욕심은 많이 버렸다“며 "제가 선수 생활 내내 페어웨이 적중률이 50%가 채 안 되는 것 같다. 최근 4개 대회에서는 드라이브샷이 괜찮은 편인데 페어웨이 적중률도 60∼80% 정도를 유지하니까 성적도 잘 나오고 있다"며 우승 비결을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5 17:53:4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