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에서 장타자 더스틴 존슨이 13시즌 연속 우승의 대업을 달성했다. 한국의 노승열과 김시우는 11위에 올라 그간의 부진을 벗었다.

존슨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크롬웰의 TPC 리버 하일랜즈(파70)에서 끝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3언더파 67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9언더파 261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존슨은 신인이었던 2008년부터 13시즌동안 매해 우승을 차지해 13시즌 연속 우승의 대업을 이뤘다. 아널드 파머(미국)와 잭 니클라우스(미국)의 17시즌 우승이 이부문 최다 기록이다.

존슨은 "13시즌 연속 우승이라는 기록이 자랑스럽다. 계속 이어나가겠다"면서 "20승을 하고 나서 21승까지 시간이 좀 걸렸다. 22승까지는 시간이 덜 걸렸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국의 노승열과 김시우는 최종합계 13언더파 267타로 나란히 공동 11위로 대회를 마쳤다. 노승열과 김시우는 4개 대회 연속 컷탈락의 아픔이 있었지만 11위까지 오르며 시동을 걸 수 있게 됐다.

재미교포 케빈 나(한국이름 나상욱)가 3타를 줄여 5위(16언더파 264타)를 차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29 10:48:2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