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전세계인들이 공포에 떨고 있다. 전세계인이 가장 좋아하는 스포츠인 축구 역시 코로나19의 직격탄에 맞아 사상 유례없는 파행이 불가피하게 됐다.

당장 가장 큰 피해를 보고 있는 중국과 한국, 일본은 춘추제(봄에 시작해 가을에 끝나는 일정)를 시행 중이기에 이미 3월에 개막했어야했지만 개막이 잠정 연기됐다.

한창 시즌 막바지가 진행중인 유럽리그 역시 리그 잠정 연기나 무관중 경기 등의 피해를 보고 있다. 이런 상황은 결국 세계 축구에 대규모 도미노 현상을 불러일으킬 수밖에 없다.

  • ⓒAFPBBNews = News1
▶유럽 빅리그 중단, 유로 2020에도 직접적 영향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아스날의 미켈 아르테타 감독까지 확진자로 판명나며 결국 유럽축구는 백기를 들었다.

이탈리아가 가장 먼저 리그 중단을 결정했고 이어 스페인 라리가, 프랑스 리그1에 이어 잉글랜드 EPL, 마지막에는 독일 분데스리가까지 모두 4월까지 리그 연기를 발표했다. UEFA 역시 16강 이후 챔피언스리그와 유로파리그의 일정을 아예 잡지 않고 있다.

각 리그들은 아예 리그를 조기종료하거나 취소하는 방안도 얘기되고 있다.

자연스레 올해 6월 12일부터 열릴 ‘브라질-아르헨티나를 뺀 월드컵’으로 불리는 유로 2020에도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유럽 5대 빅리그선수 없이 유로를 진행한는 것은 불가능하다.

  • 코로나19 확진가된 아스날의 미켈 아르테타 감독. ⓒAFPBBNews = News1
게다가 이번 유로 2020은 참가국 각국에서 조별리그가 열린다. 공식 개막전은 로마에서 열리기로 되어 있었다. 확실히 로마 개막전은 불가능한 모양새다.

유럽축구연맹은 오는 17일 화상회의를 통해 유로를 포함한 유럽대회 일정을 모두 결정하기로 했다. 이미 유로 대회를 2020년이 아닌 2021년에 여는 방안도 진지하게 논의 중이다.

▶유로 2020 늦어진다면 올림픽에도 영향?

유로 2020이 2020년 내에 열리지만 예정된 6월보다 늦어지면 다음시즌 유럽리그 개막 일정도 큰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 또한 7월 말 개막해 8월 초까지 열릴 예정이던 2020 도쿄 올림픽에서 가장 관심이 큰 종목 중 하나인 축구도 큰 영향을 받게 된다.

원래 유로 2020에 나오는 23세 이하의 선수 중 일부는 올림픽에도 출전한다. 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원하는 국가의 경우 A급 선수를 와일드카드(23세 초과 선수)로 활용하는데 유로 2020과 일정이 겹치면 자연스레 차출이 불가능해진다. 원래 유로 2020이 열리고 올림픽이 개최되기에 두 대회 모두 참가가 가능했지만 이럴 경우 한쪽은 포기할 수밖에 없다.

도쿄 올림픽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늦가을이나 초겨울에 열리는 사태도 예견되고 있다. 이럴 경우 역시 유럽리그가 진행 중인 상황이다보니 아예 유럽리그에서 1군에서 뛰는 23세 이하 어린 선수는 올림픽 차출이 힘들어진다. 남미의 경우 와일드카드로 네이마르 등 슈퍼스타를 쓴 전례도 실제로 있었다. 자연스레 올림픽 축구의 질적 저하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 라리가 중단을 발표하는 라리가 사무국. ⓒAFPBBNews = News1
▶고민에 빠진 김학범호-평가전 불투명해진 A대표팀

당장 한국 축구도 큰 영향을 받고 있다. K리그 개막이 잠정 중단된 것도 모자라 3월로 예정됐던 올림픽 축구대표팀의 평가전과 A대표팀의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모두 잠정 연기됐다.

급한 건 김학범호다. 올림픽대표팀은 7월에 예정대로 올림픽이 개막한다면 평가전도 제대로 가져보지 못한채 대회에 출전해야 한다. 올림픽이 늦게 열린다고 해도 11월, 12월이면 시즌 막바지에 다다른 K리거들을 대거 차출해야하기에 원성이 이어질 수밖에 없다. 개막이 예정대로 되든 안되든 고민이 깊을 수밖에 없는 김학범 감독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A대표팀의 경우 월드컵 2차 예선이 미뤄지면서 올해 하반기로 예정했던 평가전 일정을 모두 취소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월드컵 예선에는 아무래도 약한 상대와 맞붙기도 하기에 평가전을 통해 남미나 유럽 강팀을 초청하거나 원정을 가 진짜 실력을 점검하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일정이 연기되면서 자연스레 월드컵 2차 예선 일정이 평가전을 가지기로 한 날짜에 열릴 가능성이 높다. 최악의 경우에 A대표팀은 2020년에 아시아 약팀과 경기만 가진채 A매치 데이를 마칠 가능성도 다분하다는 계산이 나올 수밖에 없다.

  • ⓒ대한축구협회
-스한 위클리 : 스포츠한국은 매주 주말 ‘스한 위클리'라는 특집기사를 통해 스포츠 관련 주요사안에 대해 깊이 있는 정보를 제공합니다. 이 기사는 종합시사주간지 주간한국에도 동시 게재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14 07:00:0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