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12년 만에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 여자농구가 세계 최고 수준의 스페인에게 크게 패했다.

한국 여자농구는 7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최종예선 B조 1차전에서 스페인에 46-83으로 졌다.

국제농구연맹(FIBA) 세계 랭킹 19위로 B조에서 최하위인 한국은 B조 최고랭킹 팀인 스페인을 상대로 분전했지만 거의 더블스코어급 대패를 당했다.

B조에서 중국이 FIBA랭킹 8위, 영국은 18위다. 중국은 영국에 86-76으로 이겼다. 한국 입장에서는 랭킹 차이가 한단계밖에 차이나지 않는 영국을 잡아야한다. 영국과는 오는 8일 오후 10시 30분 경기를 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07 00:20:08   수정시간 : 2020/02/07 19:29:1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