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웨브 심프슨(미국)이 통산 6승을 거뒀다. 안병훈은 탑10에 들며 선전했다.

심프슨은 3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인근 스코츠데일의 TPC 스코츠데일(파71·7천260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웨이스트 매니지먼트 피닉스 오픈(총상금 730만달러)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디 2개로 2언더파 69타를 기록했다.

  • ⓒAFPBBNews = News1
최종합계 17언더파 267타를 기록한 심프슨은 농구스타 코비 브라이언트를 추모하기 위해 브라이언트의 유니폼을 입고 경기한 토니 피나우(미국)와 동타를 이뤄 연장전에 갔다. 연장에서 피나우가 파를 기록하고 심프슨은 버디를 기록해 우승을 차지했다.

4라운드 17번홀에 들어가기 전까지만 해도 피나우가 2타나 앞서 우승이 유력했다. 하지만 심프슨은 17번홀과 18번홀 연속 버디로 끝내 연장으로 몰고 갔다. 결국 흔들린 피나우는 연장에서 티샷을 벙커에 빠뜨리며 우승을 내줬다.

심프슨은 2012년 US오픈, 2018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던 심프슨은 이번 우승으로 시즌 첫 승, 통산 6승을 달성했다.

안병훈은 4라운드에서 1타를 잃고 최종합계 11언더파 273타로 공동 9위를 차지했다. 2019-2020시즌 네 번째 '톱 10'이다.

  • ⓒAFPBBNews = News1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03 10:01:1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