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NBA 챔피언결정전 5차전서 드리블 시도 중 부상당한 케빈 듀랜트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벼랑 끝에 몰린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진땀승을 거두며 한 고비를 넘겼다.

골든스테이트는 11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스코샤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5차전 토론토 랩터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106-105로 승리했다.

1승 3패로 위기에 놓인 골든스테이트는 5차전에 앞서 부상 당한 케빈 듀랜트의 복귀를 시사했고, 실제로 듀랜트는 5차전 선발로 나섰다.

스티브 커 골든스테이트 감독 입장에서는 마지막으로 쓸 수 있는 카드는 총동원하겠다는 의지였다.

9경기 33일 만에 복귀전에 나선 듀랜트는 2쿼터 초반까지 11점을 넣으며 1개월 공백기를 무색하게 하는 듯했다. 그러나 그는 2쿼터 종료 9분 46초를 남기고 드리블 도중 오른쪽 발목을 부여잡고 쓰러졌다. 그의 몸이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되지 않았음을 드러내는 부분이었다.

위기에 놓인 팀을 구하기 위해 다소 무리하게 경기에 임했고, 듀랜트는 결국 동료들의 부축을 받으며 코트를 떠났다. 카일 라우리 등 토론토의 선수들 또한 듀랜트를 위로하는 모습도 보였다.

듀랜트가 2쿼터 중반부터 다시 자리를 비웠지만 골든스테이트는 1쿼터 막판부터 4쿼터 중반까지 줄곧 리드를 놓치지 않았다.

토론토 또한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4쿼터 87-92로 끌려가던 토론토는 서지 이바카, 카와이 레너드의 연속 득점으로 91-92, 1점 차를 만들었다.

골든스테이트는 드레이먼드 그린의 3점슛을 앞세워 다시 4점 차를 간격을 벌렸지만, 토론토는 노먼 파월의 덩크슛과 레너드의 3점슛으로 종료 5분 13초 전 1점 차 역전에 성공했다.

경기 종료 3분 28초 전까지 103-97, 6점 차까지 훌쩍 달아난 토론토는 팬들의 열기와 함께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오는 듯 했다.

그러나 골든스테이트의 클레이 톰프슨과 스테픈 커리가 연속 3점포를 성공시켰고, 종료 1분 22초를 남기고 103-103,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종료 57초 전에 톰프슨이 역전 결승 3점포를 터뜨린 골든스테이트는 1점을 앞선 종료 직전, 토론토 카일 라우리의 3점포가 빗나가면서 힘겹게 1승을 거뒀다.

이날 골든스테이트는 3점슛 20개를 퍼부으며 8개의 3점포를 터뜨린 토론토를 외곽에서 압도했다.

골든스테이트 밥 마이어스 단장은 "듀란트가 아킬레스건을 다쳤다. 내일(12일) MRI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은 6, 7차전 듀랜트의 출전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듀랜트가 다시 이탈한 상황에서 골든스테이트가 반격을 이어갈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6차전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라클 센터로 옮겨 14일 오전 10시에 시작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1 15:47:2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