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대한체육회가 심석희 성폭력 사건에 대해 공식사과를 하며 재발 방지 대책을 내놨다.

대한체육회는 10일 '조재범 전 코치 (성)폭력 의혹 사건 관련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사과문'이라는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먼저, 조재범 전 코치의 폭력·성폭력 의혹 사건과 관련하여 용기를 내준 심석희 선수에게 깊은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전하며 이로 인해 상처를 받은 피해자 가족들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도 깊이 사과드린다"며 "정부와 대한체육회는 스포츠인권 향상을 위한 제도를 운영하며 스포츠계 폭력·성폭력을 방지하고자 노력해왔으나 이번 사건을 통해 시스템에 큰 허점이 있다는 것이 드러났습니다. 특히 선수들이 가장 보호받아야 할 선수촌에서 불미스러운 사건이 일어났다는 점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대한체육회는 재발 방지 대책도 내놨다. '국가대표선수촌 훈련장·경기장 CCTV 및 라커룸 비상벨 설치 등을 통해 사각지대와 우범지대를 최소화하고 합숙훈련 개선 방안을 마련하여 선수들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훈련에 임하도록 하겠다'는 것. 선수촌 내 여성관리관과 인권상담사를 확충하여 여성 선수들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선수 보호 조치를 철저히 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또한 성폭력 가해자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다시는 체육계에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면서 "피해자가 피해 사실을 밝혀도 불이익이 없도록 보호장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0 16:15:3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