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로부터 폭행을 당한 쇼트트랙 선수 심석희의 발언이 눈길을 끌고있다.

17일 수원지법 형사 4부(부장판사 문성관) 심리로 열린 조 전 코치의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심석희는 피해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날 심석희는 "평창동계올림픽을 20일 남겨둔 시점에 ‘이러다 죽을 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신체 여러 부위, 특히 머리를 집중적으로 폭행당했다"고 밝혔다

이어 "평창올림픽이 꿈이고 목표였는데, 시합 도중 의식을 잃고 넘어져 꿈을 이루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재범 전 코치는 폭행 등의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고 항소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18 08:45:1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