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김예림(15·도장중)이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최종 6위에 만족했다. 러시아 선수들과의 격차를 확인했지만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낀 대회였다.

김예림은 9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의 더그 미첼 선더버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8-21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57.66점, 예술점수(58.74점), 감점 1을 합쳐 총 115.40점을 받았다.

7일 열린 쇼트프로그램에서 62.51점을 획득해 4위에 올랐던 김예림이지만 프리스케이팅에서 다소 아쉬운 성적을 받아 결국 총점 177.91점으로 6명 중 최하위로 밀려났다.

우승을 차지한 알레나 코스토르나이아(217.98점)와는 격차가 컸다. 하지만 더욱 아쉬운 점은 올해 9월 세운 본인의 ISU 공인 최고 기록(196.34점)에도 크게 미치지 못했다는 점이다.

김예림은 첫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어텐션과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았으며, 이후 트리플 러츠-러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다시 어텐션을 받았다. 트리플 플립 착지에서는 엉덩방아를 찧어 감점을 받기도 했다.

한편 김예림은 향후 미국 콜로라도로 넘어가 훈련을 이어갈 계획이며, 오는 21일 회장배 랭킹대회에 출전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9 11:11:5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