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BL제공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2018~2019시즌 프로농구 평일 경기가 30분씩 늦춰진 오후 7시 30분에 시작된다.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은 13일 “보다 많은 팬이 일과 시간 마감 후 여유있게 경기장을 찾아 관람할 수 있도록 평일 경기 개시 시간을 기존 오후 7시에서 30분을 늦춰 오후 7시 30분으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주말 경기는 전 시즌과 동일하게 오후 3시와 5시다.

2018~2019시즌 프로농구는 10월 13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리는 서울 SK와 원주DB의 공식 개막전을 시작으로 6개월의 장도에 오른다.

내년 3월 19일까지 정규리그 총 270경기가 진행되며 봄의 축제 플레이오프를 치르게 된다.

새해맞인 경기인 ‘농구영신 매치’는 12월 31일 오후 10시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창원 LG와 부산 KT의 경기로 진행되며 올스타전은 내년 1월 20일에 열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3 11:47:1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