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박성현(25)과 2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동반 플레이를 벌인다.

박성현과 쭈타누깐은 13일(이하 한국시간)부터 나흘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6479야드)에서 열리는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385만달러) 1,2라운드를 함께 치른다. 조지아 홀(잉글랜드)도 같은 조에 속했다.

박성현, 쭈타누깐 그리고 홀은 올해 앞서 열린 세 차례 메이저 대회에서 골고루 우승을 차지했다. 박성현은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올랐으며 쭈타누깐은 US오픈, 홀은 브리티시오픈을 제패했다.

이들은 오는 13일 오후 7시 59분에 1번 홀을 출발한다.

한편 ‘골프 여제’ 박인비(30)는 시즌 첫 메이저 대회로 열렸던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2일 동안 연장 접전을 벌였던 페르닐라 린드베리(스웨덴)와 다시 만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10:45:2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