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테니스 여왕’ 세리나 윌리엄스(26위·미국)가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300만달러) 결승에 진출했다.

윌리엄스는 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 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11일째 여자단식 4강전에서 아나스타시야 세바스토바(18위·라트비아)를 2-0(6-3 6-0)으로 물리치며 당당히 결승 티켓을 손에 넣었다.

지난 7월 윔블던 대회에서 준우승한 윌리엄스는 최근 2개 메이저 대회에서 연속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윌리엄스는 지난해 9월 출산 후 올해 초 코트에 복귀했다. 6월 프랑스오픈 16강에서 탈락하며 난조를 보였지만 이후 윔블던과 US오픈에서 결승까지 진출하며 부활을 예고했다.

윌리엄스는 지금까지 메이저대회 단식에서 23차례 우승했다. 이번 대회 우승 시 1968년 오픈 시대 통틀어 여자단식 최다 우승 타이기록(24회)를 세우게 된다.

한편 윌리엄스의 결승 상대는 매디슨 키스(14위·미국)-오사카 나오미(19위·일본) 경기 승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07 10:46:4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