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POTV NOW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챔피언 타이론 우들리와 신예 파이터 대런 틸이 정면 충돌한다.

우들리는 오는 9일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아메리칸 에어라인 센터에서 열리는 UFC 228 웰터급 타이틀전에서 틸을 상대로 4차 방어에 도전한다.

우들리는 올해 프로 데뷔 10년차를 맞은 노련한 베테랑이다. 지난 2016년 로비 라울러를 꺾고 웰터급 왕좌를 차지했으며, 아직까지 챔피언을 유지하고 있다. 4년 전 마지막 패배를 당한 이후 6경기를 치르는 동안 패한 적이 없다.

틸은 우들리보다 10살이나 어리지만 웰터급 랭킹 2위에 올라있는 ‘신성’이다. 2013년 데뷔한 이후 불과 5년 반 동안 무려 18번이나 싸웠다. 데뷔가 4년이나 빠른 우들리와 단 4경기 차이의 기록이다.

더욱 주목할 점은 17승1무로 아직까지 패배가 없다는 점이다. ‘고릴라’라는 별명만큼 체격 조건이 뛰어나다. 우들리와 키 차이는 7cm 정도지만 체감되는 체격 차이는 훨씬 크다.

체력 및 체격적 요소에서는 분명 틸이 유리한 점이 많지만 우들리 역시 현 챔피언의 자존심을 걸고 세대교체를 쉽게 허락하지 않겠다는 각오다.

한편 UFC 228의 메인카드 경기는 오는 9일 일요일 오전 11시부터 프리미엄 스포츠 채널 스포티비 온(SPOTV ON), 온라인 스포츠 플랫폼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독점 생중계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05 09:09:0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