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말레이시아전 패인은 역시 ‘이른 로테이션(비주전 선수를 선발로 번갈아 기용하는 전략)’이었다. 후보급 선수들을 대거 기용했지만 결과는 충격패였다. 조 1위를 놓친 한국은 키르기스스탄을 반드시 이겨야 조 2위로 16강행이 가능하다.

필승뿐이다. 한국 축구가 아시안게임 조별리그조차 통과하지 못한다면 축구사에 남을 참사로 기억될 것이다.

그럼에도 키르기스스탄과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는 로테이션을 해야 한다. 당장 한경기만 바라볼 것이라면 최정예를 투입해야겠지만 한국의 목표는 ‘우승’이기 때문이다.

  • 연합뉴스 제공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아시안게임 대표팀은 20일(이하 한국시각) 인도네시아 반둥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3차전 키르기스스탄전을 가진다.

이미 조 1위는 물 건너갔다. 승점 동률일 경우 승자승 원칙이 적용되는 아시안게임에서 말레이시아가 2승을 거뒀기에 마지막 경기를 져도 승자승 원칙상 한국이 넘을 수 없기 때문이다. 결국 한국은 조 2위 16강행을 노리는 것이 현실적이다.

자존심이 구겨질 대로 구겨졌다. 차라리 첫 경기 6-0 대승을 거둔 바레인이 까다로운 팀이라면 까다롭다고 봤지 솔직히 말레이시아는 신경도 안 쓰던 팀이었다. 그런 팀에게 졌으니 키르기스스탄에게는 ‘종로에서 뺨 맞고 한강가서 눈 흘기는’ 분풀이라도 하고 싶은 마음이다.

하지만 냉정해야한다. 키르기스스탄은 한국의 상대가 되지 못한다. 아무리 전력 분석을 못 믿어도 키르기스스탄이 E조 최하위임은 확실하다. 만약 키르기스스탄을 다득점으로 이겨 조 1위가 된다면 키르기스스탄에게 온 힘을 다할 필요가 있지만 앞서 언급했듯 승자승 원칙으로 불가능하다. 100-0으로 이기든 1-0으로 이기든 똑같은 조 2위다.

그렇기에 한국은 키르기스스탄전에서 힘을 아껴야한다. 어차피 이길 수 있는 팀이다. 조금이라도 주축 선수들이 더 쉬어야한다. 한국은 결승까지 바라보는 팀이다. 이제 결승까지 10일간 4경기를 치러야한다. 죽음의 일정이다. 이 사이 쉴 수 있는 경기는 없다. 토너먼트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조금이라도 쉬어갈 수 있는 경기는 키르기스스탄전 뿐이다.

정말 최악의 상황을 생각해보자. 키르기스스탄전에서 로테이션을 또 돌렸다가 못 이겨서 무승부 정도를 기록하는 경우의 수 말이다. 그래도 한국은 조 3위로 16강 진출을 노려볼 수도 있다. 대회 규정상 3위팀들 중 성적 좋은 팀은 16강이 가능한데 한국은 바레인에 6득점이나 했었기에 다득점 부분에서 앞설 수 있다. 물론 이런 경우는 나와도 안되고 그럴리도 없겠지만 최악의 경우 3위를 통한 와일드카드 진출의 경우의 수도 있다.

  • 연합뉴스 제공
물론 로테이션 시스템으로 행여 키르기스스탄에게 대승을 하지 못하거나 혹은 비겼을 경우 찾아올 사기 저하 등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하지만 앞으로 16강부터 결승까지 10일간 4경기를 해야 하는 일정 속에 그나마 쉴 수 있는 곳은 키르기스스탄전 뿐이다. 또한 말레이시아전을 망친 비주전급 선수들이 자신감을 되찾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 역시 키르기스스탄전 뿐이다. 빠듯한 일정 속에 비주전급 선수들도 무조건 경기에 투입될 수밖에 없는데 이 선수들이 자신감이 떨어져있다면 ‘지면 탈락’인 토너먼트에서 이길 확률은 더 희박해진다.

최대한 핵심선수는 적은 출전 시간만 가져가면서 경기를 이기는 것이 최고의 시나리오일 것이다. 물론 쉽진 않지만 김학범 감독의 용단이 필요한 시점이다. 키르기스스탄을 최정예로 이기겠다는 것은 감정적이지만 큰 대회에서는 이럴수록 냉정함이 필요한 시점이다. 100-0이든 1-0이든 같은 승리일 수밖에 없는 키르기스스탄전에는 또 로테이션을 해야만 한다. 말레이시아전 패인은 ‘이른’ 로테이션이었지 ‘로테이션’이 틀린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 연합뉴스 제공
-이재호의 할말하자 : 할 말은 하고 살고 싶은 기자의 본격 속풀이 칼럼. 냉정하게, 때로는 너무나 뜨거워서 여론과 반대돼도 할 말은 하겠다는 칼럼입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20 06:00:2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