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한국배구연맹 제공
프로배구 여자부 KGC인삼공사가 10년 만에 한국배구연맹(KOVO)컵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KGC인삼공사는 12일 충남 보령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8 보령·한국도로공사컵 여자프로배구대회 결승전에서 GS칼텍스과 마지막 5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3-2(25-27 25-22 25-27 31-29 16-14)로 승리하며 우승했다.

KGC인삼공사가 KOVO컵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KT&G 시절인 2008년 이후 10년 만. 4전 전승으로 완벽한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는 FA로 데려온 최은지가 최다 득점인 32점을 올린 것이 결정적이었다. 최은지는 대회 MVP까지 차지했다.

이번 여자배구 KOVO컵은 아시안게임 국가대표와 외국인 선수가 출전하지 않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19:24:1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